유족 “너무너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후기

부모사랑 홈페이지 ‘칭찬합니다’ 게시판에 올라온 유족의 감사 글
부모사랑 홈페이지 ‘칭찬합니다’ 게시판에 올라온 유족의 감사 글

부모사랑 홈페이지에 지난해 12월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유족의 감동적 후기가 올라와 화제다.

지난달 24일 부모사랑 홈페이지 ‘칭찬합니다’ 게시판에는 정아무개씨가 쓴 ‘너무 늦었지만, 너무너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정 씨가 올린 글의 내용은 이렇다.

정 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냈다. 그는 동생이 든 부모사랑 상조를 이용했다.

장례지도사의 성함을 기억하지 못하지만, 부모사랑의 장례지도사는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눈물나도록 감동적으로 장례식을 진행했다.

꼼꼼한 진행과 따뜻한 말씀과 관심에 정 씨는 거듭 고맙다고 강조했다.

장례식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함께한 부모사랑 장례지도사의 정성에 감동해 정 씨는 그 자리에서 상조에 가입했다.

정 씨는 유춘자 장례지도사의 이름을 기억하면서, 남자 장례지도사에게도 사의를 표했다. 두 장례지도사가 ‘눈물이 나도록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정 씨는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는 말밖에는 표현할 단어가 떠오르지 않는다면서 후기를 마쳤다.

부모사랑은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업으로 고인맞춤 추모장례서비스를 하고 있다.

부모사랑의 장례지도사들은 정 씨의 감동적인 후기처럼 매시간, 매일 사람들이 저절로 감동받도록 매번 장례 때마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 ‘오직 고인만을 바라본다’는 부모사랑의 철학이 현장에서 통하고 있다는 뜻이다. 

이 같은 부모사랑의 철학이 인정받아 지난해 12월에는 ‘2021 대한민국 브랜드 만족 1위’를 5년 연속 수상했으며, ‘2021 TV조선 경영대상’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저작권자 © 상조장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