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이어 이천화장장도 ‘사회적 합의’ 전제

경기 이천, 여주주민 200여 명이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앞에서 이천시립화장장 건립 예정지 변경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경기 이천, 여주주민 200여 명이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앞에서 이천시립화장장 건립 예정지 변경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경기 가평군과 이천시에 추진 예정이었던 화장장이 주민 동의 없이는 추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가평군문화예술회관에서는 경기 가평군수 후보자가 참석해 공동형화장장 건립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서태원 후보는 “가평군에 화장장은 필요하지만 군수는 군민이 원하는 정책을 (수행)해야 한다”면서 “화장장 반대위와 소통하고, 지역민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결정을 내려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건립을 반대하는 줌니들도 있지만 언젠가는 화장장이 필요하다”면서도 “현재는 인구감소와 적자운영(문제)을 감안하고 시설을 건립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찬반 의견을 충분이 고려해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민 동의없이 추진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무소속 박범서 후보도 “광역화장장이 들어서면 준비 중인 헬스케어타운 반려동물 테마파크는 (도입이)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화장장 유지에 반대한다 군민들의 신뢰를 얻은 뒤 단독형 화장장을 추진해도 문제없다”면서 “인근 화장장을 이용할 경우 70만원이 소요되는 비용을 군에서 20만원 가량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기옥 후보는 “신청지역이 없는 공공형화장장 건립에 반대한다”면서 “군수로 취임하면 군민들이 이용하는 화장장을 추진하겠지만 현재로서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면 광역화장이 건립을 자체가 무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결국 세 후보는 주민의 동의 없이 화장장 건립을 추진하는 것은 힘들다고 뜻을 모은 것이다.

전임 김성기 가평군수는 광역화장장을 추진하다 주민 반대에 부딪히고, 화장장 후보지가 탈락했음에도 불구하고 화장장 건립을 밀어붙였다.

하지만 임기 내에 화장장을 착공하지 못하고 3선 연임제한에 막혀 오는 6·1지방선거에도 출마할 수 없었다.

이천은 시립화장장을 놓고 여주와 갈등이 커진 가운데 국민의힘 김경희 이천시장 후보와 이충우 여주시장 후보가 ‘사회적 합의 선결을 조건으로 하는 정책협약’을 맺었다.

이천 시립화장장 착공을 놓고 이천시는 여주시와 갈등을 빚었으며, 심지어 이천시 내부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높아 시장 소환이 추진되기도 했다.

하지만 두 후보가 손을 맞잡으면서 이천 시립 화장장 또한 주민동의가 ‘선결조건’으로 자리잡게 됐다.

가평과 이천에 들어설 화장장은 주민 동의 없이 추진되기 힘들 전망이다.

저작권자 © 상조장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